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news_ad2

엘비스 프레슬리의 키스을 받은 종이컵, 경매 사이트 올랐다

기사승인 2018.01.20  14:54:16

공유
ad42

전설의 팝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가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종이컵이 경매에 올라 뜨거운 관심을 받고있다.

AP통신에 따르면 60년 전 공연에서 프레슬리가 쓴 이 종이컵은 19일(현지시간) 기준 1750달러(약 187만원)를 돌파했다. 경매는 오는 21일 저녁 종료된다.

프레슬리의 종이컵을 경매에 올린 사람은 노스캐롤라이나에 거주하는 웨이드 존스. 그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단순한 엘비스의 팬이 아닌 엘비스의 사도라고 표현했다. 또한 "엘비스에 대한 모든 것을 수집한다"고 밝혔다.

존스가 올린 경매사이트 게시글에 따르면 프레슬리는 이 종이컵이 1956년 4월 19일 오전 10시30분쯤 오클라오마주 털사시의 한 호텔 식사 중 사용 됐으며, 존스는 프레슬리가 호텔을 떠난 뒤인 오전 10시45분께 준이라는 한 팬이 챙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컵이 프레슬리의 입에 닿는 것을 보지는 않았지만 원래 가지고 있던 팬의 말을 믿는다"며 "진짜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면 왜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이 종이컵을 보관했겠냐"고 되물으며 강조했다.

존스의 경매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4년 프레슬리가 1977년 샬럿시 공연에서 마시다 남긴 물을 경매 사이트에 올려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공연 당시 13살이던 존스는 공연 후 보안요원에게 프레슬리가 마시고 간 물병을 달라고 요구해 이를 그대로 얼렸다. 이 물은 이베이에서 400달러 이상에 낙찰 됏다.

정승민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ad43
ad44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