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5

방정오 장자연 이슈, 수면 위로

기사승인 2019.05.15  07:57:09

공유
ad46
ad47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지난 14일 전파를 탄 MBC 'PD수첩'에서 장자연의 사망 배경을 둘러싼 세번째 이야기가 묘사됐는데 여기서 방정오에 대한 접근법이 또다시 이뤄졌다.

방송에서 언급된 장자연 문건과 또 지인과 관계자 등을 통해 묘사된 방정오 실체는 다소 충격적이다.

지금까지 언론에서 언급된 방 씨 측의 해명과 180도 다른 부분이 많기 때문.

피디수첩에 따르면 장자연 씨와 가까웠던 지인은 "문건 외에도 유품인 다이어리에서 방정오 전 TV조선 사장의 이름을 두 번 정도 확실히 봤다"고 증언했다.

그는 특히 "그 다이어리에서 '방정오·영화·7시'라는 메모를 분명히 봤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방정오는 그러나 시종일관 '장자연을 모른다' '장자연은 모르는 인물' '언론 탄압' 등의 취지로 이번 사태를 바라보고 있는 상황.

이에 따라 일각에선 2008년 10월 28일 두 사람이 만났다는 증거가 사실상 없는 까닭에 방정오 씨가 고인을 모른다고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방 씨 실체를 추적하기 위해 PD수첩 제작진은 당시 조선일보에서 근무했던 고위 관계자와 접촉도 성사시켰다.

이 관계자는 방정오와 장자연 간 통화나 문자가 오갔다며 "(방정오가) 장자연 욕하는 문자까지 보냈다더라. '야, 너 얼마나 비싸냐. 얼마면 되냐'까지 했다는 거 아니냐"라고 일갈했다.

방 전 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거듭 "장자연을 알지도 못하고, 연락한 적도 없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오규 기자 holic1007@naver.com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50

인기기사

set_C1
ad5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5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