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5

김현아 문 대통령 한센병 위험수위

기사승인 2019.05.17  07:56:59

공유
ad46
ad47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김현아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로 비유하면서 문 대통령을 향한 야당의 막말이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현아 의원은 지난 16일 YTN '더뉴스-더정치'에 출연, 문재인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저격했다.

김현아는 당시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조롱했다.

김현아 국회의원 측과 한국당 지지자들은 이 같은 발언이 나간 뒤 비판이 쏟아지자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라고 비판한 것은 로맨스이고, 김현아 의원이 비판한 것은 불륜이냐는 것.

사정이 이렇다보니 일부 언론들은 김현아 국회의원의 발언을 이 같은 양비론으로 비판하며 정치권의 '막말 전쟁' 등으로 물타기를 하고 있다.

일단 정치권은 김 의원 발언에 대해 '위험수위를 넘어섰다'는 반응이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석고대죄를 하라'고 촉구했고,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표는 '비유도 금도가 있다'고 일갈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김현아 의원에 대해 '막말의 최고 경지'라고 비판했고, 김정현 민평당 대변인은 발언 취소를 촉구했다.

권오규 기자 holic1007@naver.com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50

인기기사

ad5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5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