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5

‘웰컴2라이프’ 박슬기 리포터..

기사승인 2019.08.13  17:32:33

공유
ad46
ad47
▲ 방송캡처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8일에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MBC의 새 월화드라마 '웰컴2 라이프'의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먼저 현실 세계에서 악연으로 헤어진 전 연인 관계인 정지훈-임지연은 법꾸라지를 돕는 악질 변호사와 정의를 위해 돌격하는 형사로 서로의 대척점에서 ‘상극케미’를 뿜어내고 있다.

정지훈을 “이재썅”이라 부르며 찰진 막말을 쏟아내는 임지연과 억울하다는 듯 분노를 토해내는 정지훈의 대치 상황이 웃음을 자아냈다.

임지연은 자신이 잡은 범인을 족족 풀어주는 악질 변호사 정지훈에게 날아 차기, 팔 꺾기, 머리채 뜯기, 법봉 날리기까지 4단 콤보를 시전하며 행동으로 분노를 표출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정지훈은 상대역인 임지연에 대해 "나와 호흡도 굉장히 잘 맞는다"며 "후배지만 배울 게 참 많은 친구"라고 평가했다.

과거 섹션TV의 안방마님이었던 임지연은 카메라를 보며 미소를 보였다.

임지연은 "섹션TV 리포터들 중에 제일 보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박슬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슬기 리포터 역시 화답하며 "나도 보고싶다"고 외쳤다.

이처럼 정지훈-임지연은 상극케미부터 짝꿍케미, 설렘케미에 이르기까지 악연과 인연을 오가는 다채로운 케미스트리로 시청률 돌풍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극이 진행될수록 더욱 강렬하게 뿜어져 나올 정지훈-임지연의 특급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50

인기기사

ad5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5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