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5

‘암전’ 미정은 단편..

기사승인 2019.08.13  22:43:02

공유
ad46
ad47
▲ 암전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서예지는 영화 ‘암전’(감독 김진원)에서 신인감독 미정 역을 맡았다.

미정은 단편 영화로 영화계에서 인정받은 이후 성공적인 데뷔작을 내놓아한다는 압박감에 휘말린 인물이다.

영화는 고교시절부터 호러 영화를 좋아했던 김진원 감독의 이야기가 투영됐다.

김 감독은 실제 상업영화를 준비할 때 영화를 빨리 찍고 싶다는 욕망으로 '암전'의 시나리오를 써 내려갔다.

"영화를 찍을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었을 것 같았다"던 김 감독의 패기가 '암전'에 고스란히 녹여져 있다.

자신이 원하고자 하는 것을 포착하는 순간 변하는 광기 어린 눈빛은 관객들을 섬뜩하게 만들었다.

인간의 광기, 밑바닥의 모습을 보여준 그의 모습은 공포감을 배가시켰다.

'암전'은 미정이 상영이 금지될 정도로 잔혹한 영화를 찾게 되면서 겪게 된 일련의 사건들을 담은 공포영화다.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겠다는 꿈 하나로 그 영화를 만들어낸 재현처럼 영화를 찾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미정의 모습은 꿈에 대한 갈망을 불러일으키면서도 꿈을 향한 집착이 만들어낸 공포가 강렬한 잔상을 남긴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50

인기기사

ad5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5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