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매년 해양사고 감식 실적 ↑…과학수사 자문위원단 구성 (해양경찰청)

기사승인 2019.05.16  20:13:00

공유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해양경찰청은 16일 오전 대회의실에서 ‘과학수사 자문위원단’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학수사 자문위원단은 바다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에 대한 과학수사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해양 과학수사의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토대로 국민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구성됐다.

최근 3년 간 선박 충돌·화재 등 해양사건·사고 원인 분석을 하고자 실시한 감식 실적을 보면 2016년 615건, 2017년 822건, 2018년 1128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현장감식과 정밀감식 등을 통해 당시 상황을 파악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혀낼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현장감식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장을 위원장으로 한‘과학수사 자문위원단’을 구성했다.

과학수사 자문위원단은 ▲선체구조 ▲디지털 포렌식 ▲선박화재 ▲수중감식 ▲거짓말 탐지 ▲법의학 등 해양에서 특화된 6개 분야에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민관학계 전문가 등 총 2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해상에서 발생하는 중요 사건·사고에 대한 합동조사와 함께 과학적기술적 자문 및 해양과학수사 발전에 대한 개선방안 심의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날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방송인 김병만은 “바다를 사랑하는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해양경찰이 국민에게 신뢰받는 해양 과학수사를 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현배 청장은 이 자리에서 “해양경찰이 공판중심주의 강화 등 사법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국민의 신뢰와 공감을 받는 수사기관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위원들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적극적인 활동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과학수사를 펼치기 위해 올해 초 지방청을 중심으로 인력과 장비를 통합해 광역과학수사 체계를 전면 구축했다.

특히, 선박충돌사고 재현시스템을 시범운영하고, 첨단 수중과학수사 장비를 도입하는 등 해양 과학수사 고도화에도 힘쓰고 있다.

향후에는 해양범죄의 조직화광역화첨단화에 따른 수사 기법과 항해장비 디지털포렌식 시스템 등 새로운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